수도권서부환경본부

자연과 인간을 위한 건강하고 행복한 환경조성을 위해 앞장서겠습니다.

보도자료

"(한국환경공단 보도자료 4.1 ) 한국환경공단, 사상 최대 총 478억 원 재생원료 수출 지원" 상세페이지

제목, 작성자, 작성일, 조회수, 내용, 파일 정보를 제공합니다.

(한국환경공단 보도자료 4.1 ) 한국환경공단, 사상 최대 총 478억 원 재생원료 수출 지원

  • 작성자남유진
  • 작성일2024-04-01
  • 조회수952

□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(이사장 안병옥)은 1일 지난해, 총 478억 원의 재생원료(페트병, 필름, 금속캔 등 4만 톤) 수출을 지원했다고 밝혔다.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○ 이는 2022년 수출액 390억 원보다 23% 늘어난 것으로 정부에서 추진 중인 녹색산업 해외진출 지원 사업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의 성과이며,

 ○ 포장재 재활용업체가 생산한 재생원료는 국내외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고 재생 원료 사용 의무화 대비 시장을 선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 


□ 한국환경공단은 재생원료 수출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, 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등 EPR*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수출 지원단을 운영하고 있으며,

   * EPR(Extended Producer Responsibility): 제품 생산자나 포장재를 이용한 제품의 생산자에게 그 제품이나 포장재에 대하여 일정량의 재활용의무를 부여하여 재활용하게 하고,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재활용부과금을 부과하는 제도

 ○ 무역통계진흥원과는 수출 실시간 모니터링 협약을 기반으로 재생원료 수출 지원의 실효성을 제고하고 있다. 


□ 한편 공단은 UN, 세계은행 등 국제기구와 협력해 K-EPR제도의 해외 진출 교두보를 마련하고, 개도국에 대한 제도 운영의 노하우 등을 전수하는 등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. 

 ○ 세부적으로 베트남은 올해 한국형 EPR 제도를 도입해 운영중이며, 2022년 법령을 제정, 시행 준비중인 필리핀은 이달 중 자연자원부 공무원단, 관계자들이 한국을 방문해 세미나, 재활용사업장 현장 참관 등 공단과의 실질적인 교류를 진행할 예정이다.


□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“2025년부터 시행되는 구속력 있는 국제규범인 UN 플라스틱 오염방지 협약에 EPR이 핵심 제도로 명시되어 있는 만큼, 국제협약안 마련을 위해 올해 개최되는 제5차 정부 간 협상 위원회 최종 회의에서, 제도의 성과와 우수성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.”고 말했다.


이전,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.
이전글 (한국환경공단 보도자료 4.3.) 한국환경공단, 중소기업 맞춤형 화학안전관리 지원
다음글 (한국환경공단 보도자료, 3.27) 한국환경공단 사랑의 기부, 아낌없는 나눔 문화 확산
  • 담당부서 :
  • 담당자 : 나미진
  • 연락처 :

최종수정일 : 2023-04-20
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?

평가하기